잊어야한다는 마음으로



#rollei35
< 잊어야한다는 마음으로 >

내 텅빈 방문을 닫은 채로
아직도 남아 있는 너의 향기
내 텅빈 방안에 가득 한데

이렇게 홀로 누워 천정을 보니
눈앞에 글썽이는 너의 모습
잊으려 돌아 누운 내 눈가에
말없이 흐르는 이슬방울들

지나간 시간은 추억속에
묻히면 그만인 것을
나는 왜 이렇게 긴긴 밤을
또 잊지 못해 새울까

창틈에 기다리던 새벽이 오면
어제보다 커진 내방안에
하얗게 밝아온 유리창에
썼다 지운다 널 사랑해

밤하늘에 빛나는 수많은 별들
저마다 아름답지만
내 맘속에 빛나는 별 하나
오직 너만있을 뿐이야

창틈에 기다리던 새벽이 오면
어제보다 커진 내방안에
하얗게 밝아온 유리창에
썼다 지운다 널 사랑해

하얗게 밝아온 유리창에
썼다 지운다 널 사랑해

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.

'필름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잊어야한다는 마음으로  (0) 2013.05.25
치릉치릉~  (0) 2013.05.13
동행  (0) 2013.05.12
기분 널기 좋은날  (0) 2013.05.12
감정은 0  (0) 2013.05.12
봄날, 산책 그리고 여유  (0) 2013.05.08
Trackback 0 Comment 0

치릉치릉~



그곳에 서 있으라는게 아니야.
지나가라는거지.

네 감정이 지나가도 되지만,
그렇다고 그 안에 머무르라는 말은 아니야.
이제 벗어던지고 그 안에서 나오렴.
지금까지로도 충분하니까...


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.

'필름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잊어야한다는 마음으로  (0) 2013.05.25
치릉치릉~  (0) 2013.05.13
동행  (0) 2013.05.12
기분 널기 좋은날  (0) 2013.05.12
감정은 0  (0) 2013.05.12
봄날, 산책 그리고 여유  (0) 2013.05.08
Trackback 0 Comment 0

동행


함께 같은 곳을 바라보면서 걸어가는 것

'필름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잊어야한다는 마음으로  (0) 2013.05.25
치릉치릉~  (0) 2013.05.13
동행  (0) 2013.05.12
기분 널기 좋은날  (0) 2013.05.12
감정은 0  (0) 2013.05.12
봄날, 산책 그리고 여유  (0) 2013.05.08
Trackback 0 Comment 0
prev 1 2 3 4 ··· 18 next